대장균 O157:H7과 쇠고기
   

치아관리와 성인병
1.신장병
2.비타민 함유식품과
체내기능



_
수입 쇠고기에서 대장균 O157:H7이 검출된 후, 많은 사람이 이에 대한 공포를 느끼고 걱정을 하고 있다. 그러나 고기를 먹지 않고 살기도 어려운 일이다. 따라서 무조건 피하기 보다는 예방하는 방법을 알고 대처를 하는 것이 현명하다.


독성이 있는 대장균 가운데 하나다

대장균은 사람과 동물의 장내에 상주하는 세균으로, 흔히 식품의 위생 상태를 판정하는 지표 가운데 하나로 이용된다. 즉, 어떤 식품에서 대장균이 발견되었다는 것은 그 식품이 오염이 되었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다. 그러나 대장균에 오염된 음식을 먹었다고 해서 모두 병에 걸리는 것은 아니다. 대장균의 숫자가 많거나 대장균이 독성이 있는 경우에 질병을 일으킬 수 있다. 독성이 있는 대장균의 하나가 요즈음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대장균 O157:H7 이다.

대장균 O157은 세균성 장염, 특히 혈변성 장염을 일으키는 병원성 대장균의 하나로, 1982년에 미국에서 햄버거를 먹은 후에 출혈성 설사를 하는 환자가 집단으로 발생하였을 때 처음으로 발견되었다. 이후에도 미국에서는 지속적으로 환자가 발생하여 왔고, 유럽 여러 국가에서도 집단 발생되고 있다. 1996년에 일본에서 대규모의 집단 발생이 있은 후에 일본에 근접한 국내에서도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되어 학계에서는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있었으나 경상도의 한 환자를 제외하고는 아직까지 균이 증명된 환자는 없었다.


용혈성 요독 증후군은 약 5%에서 나타난다

오염된 쇠고기를 잘 익히지 않고 먹거나 살균되지 않은 우유 또는 2차적으로 오염된 야채 등의 다른 음식물을 섭취함으로써 걸리게 된다(그림 참조). 대장균 O157에 오염된 음식을 섭취하면 보통 3~4일 후에 심한 복통과 설사, 미열을 동반하는 장염 증상이 나타난다. 출혈성 설사는 약 절반 정도의 환자가 경험하게 되는데, 대부분의 환자는 약 1주일이 지나면 후유증이 없이 회복하게 된다.

많은 사람이 우려하고 있는 용혈성 요독 증후군은 약 5%의 환자에서 발생하고, 설사를 시작한지 2일 내지 14일 후에 소변 양이 감소하고 빈혈 증상이 나타난다. 용혈성 요독 증후군은 어른보다는 어린 아이나 노인에서 많이 발생하고, 발열이나 출혈성 설사가 있는 환자에서 그렇지 않은 환자보다 많이 발생한다. 혈변성 장염은 대장균 O157뿐 아니라 다른 혈청형의 대장균, 이질균, 살모넬라균 등 많은 세균에 의해서도 발생하므로 혈변성 설사를 한다고 해서 모두 대장균 O157에 감염된 것은 아니다.

치료는 수액요법 등 대증요법이 주된 것이고, 지사제는 용혈성 요독 증후군의 위험을 증가시키므로 피하는 것이 좋다. 용혈성 요독 증후군이 발생하면 투석이나 혈장 교환요법 등이 도움이 된다.

치사율은 용혈성 요독 증후군 환자의 5% 정도이고, 대장균 O157 감염 환자의 0.1~0.2 %이다. 즉, 다른 감염병과 비교하여 치사율이 많이 높은 편은 아닌 것이다. 그러나 사회적으로 관심이 모아지는 이유는 식품에 의해 감염되므로 많은 사람에서 집단 발생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완전히 익혀서 먹도록 한다
대장균 O157은 세균의 하나이므로 열에 약하다. 즉, 음식을 잘 익혀서 먹으면 세균이 죽으므로 장염에 걸리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따라서 고기나 내장 등을 조리할 때, 속까지 잘 익히도록 해야 한다. 햄버거가 특히 문제가 되는 이유는 고기를 갈 때 표면에서 고기 속까지 오염이 되고, 대량으로 햄버거를 만들 경우 소 한 마리만 오염이 되어 있어도 고기가 함께 섞이면서 모두 오염이 되어 많은 사람이 감염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햄버거도 속의 고기까지 갈색이 되도록 잘 익히면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생고기를 조리한 후에는 칼, 도마 등의 조리 기구는 깨끗이 씻어 뜨거운 물로 소독한다. 생고기를 만진 후에는 반드시 손을 씻도록 하고 특히, 어린이들은 식사 전에 반드시 손을 깨끗이 씻는 습관을 들이도록 한다.

<대장균 O157:H7 예방 방법>

- 고기는 갈색이 되도록 완전히 익혀 먹는다.
- 살균 처리되지 않은 유유는 섭취하지 않는다.
- 고기를 만진 후, 식사 전 그리고 화장실에 다녀온 후에는 반드시 손을 씻는다
- 조리 기구는 깨끗이 씻고, 뜨거운 물로 소독하여 말린다.
- 감염된 환자는 많은 사람들과 접촉하지 않도록하고, 분변 처리에 주의한다.

- 백경란 감염내과


<중년이후의 건강>에 게재된 모든 원고와 사진, 일러스트 등의 저작권은 삼성의료원에 있습니다.

Copyright ⓒ1997-2001 Samsung Medical Center All rights reserved.